약 2주 전 내가 사는 곳 근처에서 16살 및 14살 정도로 이루어진 5명의 청소년이 차량을 훔쳐서 타고다니다가 경찰한테 걸리고, 그 과정에서 한 아이가 총에 맞아 죽는 사건이 일어났다. 해당 청소년들은 며칠 전부터 계속해서 자동차를 훔쳐서 타고다니며 강도짓 (절도가 아닌 강도다. 절도는 훔치는 것이고, 강도는 흉기를 들고 협박해서 금품을 뺏는 행위이다)을 해왔다고 하는데, 도로에서 도난 차량인 걸 발견한 경찰이 차를 세우는 과정에서 그 아이들이 경찰차 2대를 들이받으면서 도주했고, 경찰이 추격을 하던 중 차를 버리고 내려서 도주하던 걸 쐈다고 한다. 특히나 이 날은 와이프가 일하는 날이라 데려다주러 가는 길에 경찰이 도로를 통제하길래 무슨 일인가 궁금했었는데, 와이프가 출근해서 뉴스 작업 하면서 알려줬었다. 가뜩이나 강력범죄가 별로 없는 동네에서, 범죄로 인해 그것도 청소년이 총에 맞아 죽었으니 크게 이슈가 됐었다.

사실 며칠 전, 중요한 일이 있어서 잠시 사무실로 가는 중 신호 대기로 잠시 멈춰있었는데 내 옆차선으로 벤츠 SUV 한 대가 급정거했는데, 그 안에 타고있던 필리핀 계열로 보이는 어린 운전자가 백미러를 부수면서 안에 타고있던 사람들이랑 즐거워하는 모습을 살짝 봤는데, 그 광경을 보자마자 바로 “저건 차를 훔친 거다”라는 생각이 확 들었다. 일단 나이가 어리다고해서 벤츠를 타고 못타고를 논하기보단, 벤츠 SUV를 타는 사람이라면 운전 중에 절대로 자기 차를 부수는 짓은 하지 않기 때문인데, 미국에서도 벤츠 BMW는 비싼 차이기 때문에 더더욱 그랬다. 그러다가 신호가 되서 출발했는데 다음 신호에서 멈춰야할 상황을 급가속으로 위험하게 가는 것을 보고 더 확신이 들었다. 신고를 해야할 거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아쉽게도 차량의 번호판을 보지못해서 그냥 넘어갔는데, 이날의 기억이 떠오르더라.

운전자가 총에 맞아 죽은 곳에 사람들이 와서 아래 사진처럼 애도를 표하고 갔는데, 미국 문화인지 하와이 문화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하와이에서는 길에서 사람이 사망하면 이렇게 꽃다발로 애도를 표하는 문화가 있다. 한 장소에서 아주 오랫동안 살던 홈리스 아저씨가 돌아가셨을 때도 동네 사람들이 아래 사진처럼 하기도 했으니, 꼭 경찰한테 총을 맞아서 그러는 건 아니다.

이 사건을 알고나서 든 생각은, 아무리 경찰차를 들이받고 도주를 했다고 해도 청소년들에게 꼭 그렇게 총을 쏴야만 했을까, 테이저건이라던가 하는 다른 방법이 있지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청소년 때부터 연속 차량 절도에 강도짓을 일삼아온 아이들인데, 도주에 성공해서 이대로 쭉 커서 성인이 되면 그땐 더 심각한 강력범죄자가 될 가능성이 클텐데, 과연 그렇다면 이때 총에 맞아서 사망한 것은 잠재적인 강력범죄자가 줄어들었다고 생각하고 그의 부모에게는 애석한 일이지만 사회적으로는 다행이라고 생각해야할까, 아니면 이유야 어찌됐든 모든 사람의 생명은 소중하므로 윤리적인 차원에서 이건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해야할까.